[ARTWA PICK] 싸치 갤러리(Saatchi Gallery) 04

October 4, 2016

<사진출처: The Art Newspaper: Visitor Figures 2015>

<1일 평균 8,000명의 관객이 몰려왔던 샤넬 특별전 ‘Mademoiselle Privé’(2015) 의 외부 전경>

 

찰스사치는 사치&사치를 다양한 방법으로 사업을 확장시켰다. 사치갤러리도 이와 같이 확장을 하게 된다.

2006년 첫 선을 보인 웹 플랫폼 사치 온라인(Saatchi Online)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볼 수 있었다. 아티스트가 직접 작품을 업로드 하고 판매도 할 수 있고, 방송국과 함께 영국 미술학교 재학생 대상 공모전(Stuart)을 실시하기도 하였다. 이 외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던 사치 온라인은 2014년 미국 온라인 컨텐츠회사 Demand media가 $17M(약 200억원)에 인수하면서 독립법인이 되었다.

2016년 현재, 사치갤러리는 런던에서는 빠질 수 없는 랜드마크로 변하였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기획전을 포함한 모든 전시가 무료이며 2015년에는 방문객 수 기준 세계 35위를 차지하였고 하루 관람객 4천명이 넘는 전시를 7개나 진행을 했다. 샤넬(Chanel), 에르메스(Hermès) 등과 같은 하이패션 브랜드의 기획전과 런던 패션위크 장소로도 사용되고 있다.

 

 

<자료출처: The Art Newspaper: Visitor Figures 2015>

<사치갤러리는 런던에서 무료전시 흥행을 쏟아내고 있다>

 

30년의 시간 동안 끊임없이 변화를 거듭하던 사치갤러리는 앞으로 또다시 어떠한 모습으로 변화할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필자는 한편으로 미술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무료전시 및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현재의 사치갤러리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런던 시민들이 부럽다. 자국의 젊은 아티스트를 발굴하여 세계적인 작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한 찰스 사치의 뛰어난 기획력과 마케팅 방식은 국내에서도 연구해야 하는 대상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회를 마지막으로 사치갤러리에 대한 이야기를 마무리하려 한다.

 

Text by 이선주

 

Please reload

보관
Please reload

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