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WA PICK] 주목할 만한 세계의 상업갤러리 05 - Aura Gallery

April 25, 2017

 

<중국의 GDP 성장 은 2000년 이후부터 급격히 상승하였다.>

 

중국의 대도시 중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상하이는(2016년 기준 2,600만명) 중국의 경제 개혁정책 및 외자유치가 적극 장려되고 기업의 경영자주권이 확대되면서 경제적 자주권이 보장되기 시작한 도시이다. 아우라 갤러리(Aura Gallery)는 바로 이 시기인 2000년 상하이에서 출범하였다. 당시 중국 미술시장 규모는 세계미술시장의 1% 도 차지하지 못한 상황이었다는 점에서 아우라 갤러리를 무모한 시도로 보는 사람들도 많았다. 하지만 15년이 넘은 지금, 아시아에서 주목받는 갤러리 중 하나로 우뚝 설 때까지 아우라 갤러리가 어떠한 행보로 걸어왔는지 알아보고자 한다.  

 

아우라 갤러리는 유행을 따르는 인기작가보다는 작품성을 기반한 유망작가들을 선택하여 성공적인 기획전을 꾸준하게 선보이고 있다. 갤러리 디렉터이자 대표 장밍팡(Zhang MingFang)이 직접 중국 신진작가를 발굴하는 동시에 해외작가와의 교류도 활발히 하고있다. 인 자오양(Yin Zhaoyang), 루오 관무(Luo QuanMu), 지다천(Ji DaChun) 작가는 아우라 갤러리 초기부터 소개한 작가들이며 그들의 작품이 이제는 세계2차시장에서도 활발히 거래되는 중견작가로 성장하였다.

<아우라 갤러리 상하이 공간 모습>

 

2003년 일본 사진작가 약 30명을 초청한 기획전 ‘일본 동시대 사진전(부제: 일본의 마스크 Mask of Japan)’은 광저우 미술관으로부터 초청받아 투어전시가 진행되기도 하였다. 70~80년대 일본의 강렬한 인상이 묻어난 이 기획전은 다이도 모리야마(Daido Moriyama), 아라키 노부요시(Araki Nobuyoshi) 등 세계 사진계에서 주목받는 작가를 중국에서 소개했다는 사실 자체가 큰 화제가 되었다. 또한 이 광저우 미술관 투어전시는 중국 국영미술관에서 상업 갤러리 전시를 초청한 첫 전시로도 의미가 크다. 아우라 갤러리는 현재도 일본 사진 작가들과 활발한 관계를 맺고 있다.

< ‘일본의 마스크’(2003) 전시 포스터>

 

이처럼 아우라 갤러리는 적극적으로 중국 신인작가를 발굴하고, 해외 작가를 중국에 소개하는 상업 갤러리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였다. 2009년 아우라갤러리는 베이징 798예술지구로 이전하였으며, 홍콩진출을 시도하다가 포기하고 2014년 타이베이에 오픈을 하였다. 10년 넘게 적극적으로 수십 명의 일본 사진가들과 관계를 이어가는 아우라 갤러리로서는 일본문화가 주류로 자리매김한 대만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키워나가는 것이 옳은 선택이었을 것이다.

<아우라 갤러리(베이징) 내부전경>

 

아우라갤러리는 전시 이외에도 출판관련 실적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개관 이후 적극적으로 전시도록 관련 출판을 하고 있는데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아우라스튜디오(Aurastudio)를 설립하여 중국 동시대미술 및 일본 사진 중심으로 본격적인 출판을 하고 있다. 이렇게 잡지, 전시도록, 번역서 등 수준높은 다양한 서적들을 지속적으로 출간하면서 아우라갤러리는 중국 동시대미술계와 일본 사진계에서 이름을 알리고 있다.

           <Aura No.6 (2014 가을호)>                                              <일본 80년대 사진집 (부제:사진 이야기)>

 

<인 자오양(Yin Zhaoyang) (2016) >       <가난한 컬렉터가 훌륭한 작품을 사는 법 (번역서, 2017)>

 

상업갤러리가 작가들을 지속적으로 소개하고, 그들의 작품세계가 어떻게 세월에 따라 변해가는지 끊임없이 연구하며 프로모션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17년 간 이를 지켜온 아우라 갤러리는 작가들과 두터운 신뢰를 쌓았으며 이는 점점 더 두터워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로는 50억원 규모의 투자로 대만에 오픈한 중국의 갤러리가 현지 작가는 거의 배제한 채 중국과 일본 작가만을 유통시킨다는 비판의 소리도 들려오는데 이러한 갈등의 여지를 어떻게 풀어갈 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 끝■

<대만 아우라 갤러리, 2002년 이후 14년 동안 프로모션 중인  인 자오양(Yin Zhaoyang)  개인전>

 

 

 

 

Beijing

A1 Qikeshu Creative Park No.55 Banjieta Road, Chaoyang District Beijing

+86 10 51077592

Tue.~Sat.  10 a.m. ~6 p.m.

 

Taipei

1F No.313 Sec. 1 DunHua S. Rd., Taipei 106, Taiwan

+886-2-2752-7002

Tue.~Sat.  12p.m.~7p.m.

Please reload

보관
Please reload

태그 검색